• 최종편집 2021-10-20(수)
 
mn_10343_20210415115145_1.jpg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

 

이른바 '울산 선거개입 의혹 사건'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대전 중구)이 검찰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황 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울산사건의)몸통을 밝혀야 한다. 감춰진 실체적 진실을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며 "울산사건의 본질은 날조"라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 9일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수사에 대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 전·현직 청와대 인사들에 대해서는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황 의원은 이에 대해 "누가 무엇 때문에 황당한 날조를 기획하고 '하명'했는지 그 몸통을 밝혀야 한다. 그 몸통이 정치적 야망 달성을 위한 무리한 수사를 통해 어떻게 반사이익을 향유하고 있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든 특검이든 재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 검찰권을 '지멋대로', '함부로' 남용하면서 누명을 씌운 사람들은 반드시 단죄되어야 한다"며 특히, 「하명수사라는 모욕적인 표현」으로 국민들을 기만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서 11일에도 "검찰이 조국 전 민정수석과 임종석 전 비서실장 등에 대해 각각 무혐의 처분하면서 질질 끌어오던 하명수사의혹사건을 마무리했다"며 "야당과 보수언론은 검찰의 암묵적인 지원하에 사건의 배후에 청와대권력이 숨어있는 엄청난 선거부정이 수사 중인 것처럼 국민들을 선동해왔다"고 주장했다.


또한 "검찰은 없는 사건을 만들어내기 위해 마땅히 단죄되어야 할 범죄들, 즉 고래고기 부패비리, 김기현 형제 등 토착비리 의혹을 감췄다"며 "울산사건은 검찰역사상 가장 수치스러운 사건 중 하나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15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황운하 "울산 선거개입 의혹 檢 수사 몸통 밝혀라" 연일 성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