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26(월)
 

 

20210603165531_oonnscsi.png
홍수임 울산적폐청산시민연대 공동집행위원장

 

이준석 신드롬의 저변에는 2030세대의 마음이 자리잡고 있는 듯 합니다. 2030세대는 보수고 진보고 상관없이 자신들을 대변하고, 대의명분성의 추상적 혜택보다는 현재의 실제적인 이익을 봐줄, 대변인으로서 정치인을 찾고 있다고 봅니다. 


이들 세대는 지난번 4.7보선에서는 국민의힘당을 이용해 더불어민주당을 응징했고, 이번에는 이준석을 통해 국민의힘당 정치인뿐만아니라 여야를 아우르는 ‘늙은’, ‘꼴통’, ‘꼰대’ 정치인을 쳐낼 태세입니다. 


대한민국은 지금 2030세대가 주도하는 차도살인(다른 사람의 칼을 빌려 상대를 제거하는 방법)정치 칼바람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2030세대는 지금도 말하고 있습니다. “내 이야기를 듣고, 내가 원하는 바대로 실천해달라 아니면 모두 날린다.” 아마도 내년 대선에서는 2030세대 투표율이 사상최대치를 기록할 듯 합니다. 그들에게는 진보도 보수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대변과 대리’를 원하지, ‘이끌음’을 원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해마다 새로운 2030세대들은 나타납니다. 


어느 학자는 정치를 ‘모두가 만족할 수 없는 결과를 구성원들이 받아들일 수 있도록 공감대를 만들어 가는 과정’이라 말하고 있습니다. 정치적 이해를 같이하는 구성원들과 소통하면서 공감하라는 것입니다. 


지지자들은 자신들의 소리를 전달하고 표현해달라고 정치인을 선출했는데, 정작 정치인들은 얼마나 이러한 기본적인 계약을 잘 이행하고 있을까요? 2030세대들이 요구하는 ‘대변’, ‘대리’ 수준까지는 아니더라도, 최소한의 귀라도 열고 있을까요? 몇몇 사람이 대중들을 이끌고 계몽하려는 엘리트 정치를 하고 있지는 않은가요? 선거철에만 잠시 의견을 존중하고 당선된 이후에는 나몰라라 하지는 않는지요? 


보수진영의 상투적 전략인 ‘내로남불이라는 물타기 정치’와 진보진영의 ‘최악이 아닌 차악이라는 인질정치’는 더 이상 설자리가 없습니다. 2030 단어의 젊음처럼, 정치권에 부는 변혁의 바람도 강한 것 같습니다. 


새로운 바람이 몰아치는 변혁의 시기인 바로 지금이 부담스럽고, 2030세대들의 외침이 설익은 감정적 발산이며, ‘이 또한 지나가리’ 라 여기시는 분이 계십니까? 그렇다면 그분에게는 지금이 인생 최고의 전성기입니다. 하니 거대한 변혁의 물결속에서 차도살인 당하지 마시고, 박수칠 때, 지금, 떠나십시오.


홍수임 울산적폐청산시민연대 공동집행위원장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4

  • 60239
윤형욱

좋은글 잘읽었습니다 우리나라 제일의 문제가 국회의원 사법부 검.경들이지요 그들은 권력을이용 자신들의 부귀영화를 취하려는 자들이 너무많습니다 국가를 국민을위한 사명감으로 일하지않는 자들은 다 내쳐야합니다

댓글댓글 (0)
주승

6.25가 없었다면 박정희는 없었다.
촛불시민이 없었다면 문재인정부도 없었다.
6.25때 피흘린 그들은 누구인가?
이준석은 왜 박근혜 탄혁을 대구에서 정당하다고 외치는가?
문재인정부에서 촛불덕분에 한자리하면서 입으로 개혁하고 본인은 비굴한짓을 하지않는가?
진보를 앞세워 조폭같은 수작은 부리지 않는가?
자신이 그자리에 있기가 봉사자로써 긍지를 느끼는가?
내년에는 모두들 심판대에 나서야 합니다.
금뺏지값은 하는지?
단체장 밥값은 하는지?
정중하게 묻겠습니다.

댓글댓글 (0)
김진영

크고 도도하게 흐르는 물줄기는 쉽게 꺽이지 않는다.
태풍에 홍수가 지나가면 모든 것이 변할 것 같지만 태화강이 여전히 그대로 이듯...

댓글댓글 (0)
송칠복

적폐청산시민연대와
행동하는 양심! 홍수임 위원장님을 응원합니다.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울산사람들" 석원진 기자님도 응원합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홍수임칼럼] 대한민국은 2030세대의 차도살인중, 박수칠 때 떠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