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26(월)
 

김한메 대표.jpg

(지난 30일 울산지방검찰청에서 기자회견중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 김한메 대표)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이하 사세행) 김한메 대표는 지난 30일 울산지방검찰청(울산지검)에서 약 3시간여 동안 「김기현의원 불법정치자금 수수혐의 의혹관련 고발」의 고발인 조사를 마쳤다.


지난 5월 사세행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울산 남구을)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였으며, 해당 건은 공수처에서 대검찰청(대검)으로 이첩되었으며, 대검에서는 지난 6월초 울산지검으로 최종 배당하였다. 


김한메 대표는 고발인 조사직전 울산지검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2014년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철에 당선이 유력하던 김기현 당시 새누리당 울산시장 후보자의 친형 A씨와 친동생 B씨는, 일정한 소득원이 없는 상태에서, 형은 4천여만원, 동생은 1억7천여만원 도합 2억원이 넘는 돈을 각각 자신 가족들 계좌로 은행 CD기등으로(반상식적 금융거래 행태) 입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면서 “그렇기 때문에, 이 돈의 일부가 당시 김기현 울산시장 후보자의 선거자금으로 사용되었거나, 당선이후 향후 대가성 뇌물일 수 있다는 의혹이 있다.”고 하였다. 


관련한 언론들의 지난 보도에 따르면, 당시 울산경찰청은 김기현 친형제들이 2억원이 넘는 돈을 누구에게서 받았고, 입금이후 어떻게 돈이 흘러갔는지에 대한 수사를 하고자, 울산지검에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하였으나, 울산지검이 이를 기각하였다. 따라서 자금의 출처와 사용처에 대한 조사는 8년이 흐른 지금까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한다. 


고발인 조사를 마친 김한메 대표는 “고발사건은 형사5부에 배당되었고, 담당검사는 ‘2억원이 넘는 돈의 사용처’를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으며, 조사도중 김대표는 담담검사에게 “한달 남은 ‘선거법상 공소시효’를 염두에 두고서 수사를 적극적으로 하지 않으면, 다시 공수처에 고발할 예정이며, 이번에는 공소시효가 10년인 특가법상 뇌물죄로 고발하겠다”는 의사도 전달했다고 하였다.


한편, 지난 5월 황운하(전 울산경찰청장)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형과 동생을 변호사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으며, 해당 고발건은 울산경찰청으로 이첩되어 고발인 조사와 함께 추가 수사를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태그

전체댓글 0

  • 624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기현 불법정치자금 수수혐의 의혹 고발, 고발인 조사마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