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2(토)
 

07499794-4aba-4d93-8471-b7b6fdd1b4da.jpg

▲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중앙로에서 경찰이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에 앞서 교통 통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라에 큰 행사가 있어서 어쩌다가 한두 번 교통 통제하는 것도 아니고 매일같이 계속 그러면 성질이 안 나겠나.”


12일 한 트위터 사용자는 이런 글을 올렸다. 윤석열 대통령의 서울 서초-용산 출퇴근길 교통 통제가 서울 민심을 악화시켜 6·1 지방선거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는 주장이었다. 이 사용자는 “그냥 (윤 대통령이) 청와대 들어갔으면 되는 건데, 수십만명을 길바닥에 일시 정지시키면 점점 끓어오른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과 소통을 명분으로 청와대에 있던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이전을 강행했다. 하지만 소통 확대 못지 않게 교통 체증 등 부정적인 측면도 부각되는 모습이다.


윤 대통령 출퇴근길 교통 통제 때문에 구급차도 통제됐다는 소문도 돌았다. 김철식 더불어민주당 용산구청장 후보는 전날 라디오에 출연해 “앰뷸런스까지 통제하는 상황을 봤다”며 “통제가 끝나자마자 바로 제일 먼저 앰뷸런스가 달려나갔다”고 말했다. 하지만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사실이 아니다. 구급차 등 긴급 차량은 통제를 하지 않고, 대통령 차량이 오더라도 경호 제대(梯隊·사다리꼴 대형) 맨 앞으로 보내는 게 지침”이라고 설명했다.

 

4e50f68a-a4c6-4571-bdff-2570dce44300.jpg


용산 주민들은 집무실 이전에 따른 불편을 더 직접적으로 체감할 가능성이 크다. 법원이 용산 대통령 집무실 인근 집회·시위를 허용해서다. 청와대 중심으로 벌어지던 집회와 시위가 용산으로 옮겨질 수 있다. 과거 청와대 앞 삼청동 주민들이 겪은 불편을 앞으로는 용산 주민들이 겪을 수 있다. 부동산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벌써 “집무실 이전이 용산에 호재라고 누가 그랬냐. 집회·시위 열리면 교통도 막히고 불편해진다. 명확한 악재” 등의 글이 올라왔다.

 

※ 본 기사는 중앙일보 기사(윤성민 기자)를 인용보도한 것임을 밝힙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447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통강조한 윤, 길에 수십만명 묶어두나 불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