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02(토)
 

PYH2022052705980005200_P2.jpg

 

문재인 전 대통령은 9일 "언론이 전하는 것이 언제나 진실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통해 김희교 광운대 교수의 책 '짱깨주의의 탄생'을 읽은 소감을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도발적인 제목에, (내용이) 매우 논쟁적"이라며 "중국을 어떻게 볼지, 우리 외교가 가야 할 방향이 무엇인지 다양한 관점을 볼 수 있다"고 적었다. 

 

이어 "다양한 관점 속에서 자신의 관점을 가져야 한다"며 "이념에 진실과 국익과 실용을 조화시키는 균형된 시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언론의 눈이 아닌 스스로 판단하는 눈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느끼게 해준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의 이날 메시지는 재임 시절 문재인 정부의 외교 정책을 두고 친중 성향이라는 비판을 내놨던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짱깨주의의 탄생'의 저자인 김 교수 역시 책에서 한국 언론이 중국을 꾸준히 독재 국가로 규정해 왔지만, 이는 서구 민주주의를 표준화한 결과물일 뿐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서구민주주의를 이상적인 체제로 규정하고 이를 기준으로 중국정치체계를 평가한다는 의미)

 

※ 이 기사는 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기사를 인용보도한 것임을 밝힙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291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文 "언론이 전하는 것이 언제나 진실은 아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