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2(화)
 

image_readtop_2022_581120_16568011475093732.jpg

△ 지난 달 24~26일 울산 남구청이 주최한 제1회 장생포 수국 페스티벌을 찾은 관람객들이 수국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고래로 유명한 장생포는 최근 수국으로 인기몰이 중이다. [사진 제공 = 울산 남구청]

 

울산 남구청은 지난 달 24~25일 장생포 고래문화마을에서 개최한 제1회 수국 페스티벌에 2만여명이 다녀갔다고 3일 밝혔다. 관람객은 남구청이 당초 예상한 5000명보다 4배나 많았다.

고래문화마을에는 1만7200여㎡ 부지에 20여종 1만여 그루의 수국정원이 조성돼 있다. 부산 태종대 수국은 가뭄으로 상당수가 말라 죽었으나 장생포 수국은 관리를 잘한 덕에 만개해 축제를 치를 수 있었다.

 

고래와 함께 장생포 명물이 된 수국은 처음에는 대접 받지 못했다. 2019년 남구청 공원녹지과는 장생포에 수국을 심으면 관광객이 증가할 것으로 판단해 수국을 심기 위한 예산을 편성했으나 반대에 부딪혀 예산을 확보하지 못했다.

하지만 당시 공원녹지과장으로 수국 식재를 주도했던 이상만 남구청 자치행정과장은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예산을 따내지 못하자 장생포 고래문화마을 관리 예산을 아껴 자투리 예산으로 한 그루 두 그루 수국을 심었다.

이렇게 심은 수국은 1만여 그루에 달했다. 해를 거듭하면서 수국이 생장해 꽃을 피우자 장생포는 숨은 수국 명소로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고, 결국 남구청이 수국을 주제로 축제를 여는 등 위상이 급상승했다.

이 과장은 "관광과에서 근무하면서 꽃 같은 자연적인 것이 지속가능한 관광 자원이 된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대개 봄·가을에는 꽃 축제가 많지만 여름에는 없어 여름철 꽃인 수국을 장생포에 심으면 차별화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장생포 수국은 이제 구청 차원에서 관리를 받고 있다. 남구청은 올해 올해 고래문화마을 1700㎡의 면적에 수국 7개 품종 2200여 그루를 추가로 심어 수국정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장생포 고래로(고래박물관 주차장~고래바다여행선 선착장) 일대에 수국 7개 품종 1700여 그루를 심어 장생포 일대를 수국마을로 조성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서동욱 울산 남구청장은 "장생포 오색수국정원이 시민들에게 편안한 쉼터와 위안을 주는 공간이 되고, 관광객에게는 '수국 맛집'이라는 색다른 관광지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본 기사는 매일경제 (서대현 기자) 기사를 인용보도한 것임을 밝힙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12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생포, '고래'아닌 '수국'으로 인기몰이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